제목 KBO 부상자 명단 신설, 외인 3명 출장 가능..논란의 3피트 폐지 [오피셜]
등록일 2020.04.30 15:29
글쓴이 방병수
조회 24

이상학 입력 2020.04.30. 11:10 수정 2020.04.30. 11:25

[OSEN=잠실, 이대선 기자] 잠실야구장에서 무관중 경기가 진행되고 있다. /sunday@osen.co.kr

[OSEN=이상학 기자] KBO리그에 부상자 명단이 신설됐다. 외국인 선수 3명이 한 경기 전원 출전도 가능해졌다. 지난해 논란이 된 3피트 라인 수비방해 규칙은 1년 만에 폐지됏다. 

5월5일 개막하는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는 선수들의 경기력을 향상시켜 팬들에게 더욱 즐거운 경기를 보여주기 위해 다양한 규정과 규약을 손질했다. KBO는 새 시즌 개막을 앞두고 눈여겨봐야 할 규정 및 규칙 변화를 정리했다.

▲ 전력분석 참고용 페이퍼 및 리스트 밴드 사용 확대
지난해 외야수에 한해 그라운드 내에서 사용이 가능했던 전력분석 참고용 페이퍼나 리스트밴드는 투수를 제외한 전 포지션에서 활용이 가능해졌다. 더 다양한 시프트 등 수비 전술 확대가 기대되는 부분이다. 투수는 규정상 그라운드가 아닌 벤치에서만 사용을 허가했다. 배터리와 타자의 수 싸움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 현장에서도 관심이 높다.

▲ 1군 엔트리 등록 28명으로 확대, 부상자 명단 신설
1군 현역선수 엔트리는 지난해까지 27명 등록, 25명 출장에서 1명씩 늘어난 28명 등록, 26명 출장으로 확대됐다. 선수 보호를 위한 부상자 명단 제도도 처음 실시된다. 현역 등록 선수가 시즌 중 경기 또는 훈련 중 부상을 당할 경우 한 시즌 최대 30일까지 부상자 명단 등재가 가능하다. 이 기간 동안 엔트리에서 말소되더라도 등록 일수는 인정된다.

▲ 외국인 선수 3명 출장 가능
외국인 선수의 단일 경기 출장 인원은 2명에서 3명으로 확대됐다. 단 3명 전원 동일 포지션 등록은 안 된다. 그동안 외국인 선수의 트레이드는 추가 등록 횟수(팀당 최대 2회)에 포함됐지만, 올해부터는 계약 해지 후 2회를 추가 등록하지 않은 경우 6월30일까지 외국인 선수 간 양수도는 추가 등록 횟수에 포함되지 않는다.

▲ 일요일 오후 5시 경기 시작, 비디오판독 시간도 단축
7~8월 일요일과 공휴일 경기는 오후 6시에서 5시로 1시간 앞당겨졌다. 비디오판독 시간은 5분에서 3분으로 단축했다. 지난 시즌 논란이 됐던 3피트 라인 위반 수비방해의 경우 기존 시행세칙을 폐지하고 공식야구 규칙을 엄격히 적용해 타자 또는 주자가 수비하는 야수를 방해 했는지 여부에 따라 심판진이 판단하기로 했다.

[OSEN=잠실,박준형 기자] 류중일 감독이 판정에 항의하고 있다. / soul1014@osen.co.kr

▲ 신인선수 지명권 트레이드
구단의 더욱 활발한 전력 보강을 위해 그동안 허용되지 않았던 신인 지명권 트레이드가 가능해졌다. 구단은 다음 연도 지명권을 2명 이내로 선수와 교환하는 방식으로 다른 구단에 양도가 가능하다. 지명권을 받은 팀은 해당 선수의 입단 후 1년 동안 타 구단에 양도 할 수 없다.

▲ 최종 순위 1위 결정전 도입
지난해까지 1~5위에 승률이 같은 팀이 두 팀 이상일 경우 상대 전적 다승, 다득점, 전년도 성적순으로 순위를 결정했지만 올해부터 승률이 가장 높은 1위가 두 팀일 경우 결정전을 치르기로 했다. 경기는 와일드카드 결정전 전 날 열린다. 만약 1위가 3개 팀 이상일 경우에는 상대전적 다승, 다득점, 전년도 성적순으로 1위를 가른다.

▲ 올 시즌에 한해 코로나19 특별 규정 적용
9월 1일부터 적용됐던 확대 엔트리(33명)는 2연전이 시작되는 8월18일로 앞당겨 시행된다. 더블헤더 개최 시에는 기존 정원 외에 1명의 추가 등록이 가능하고, 육성선수는 개막 다음 날인 5월 6일부터 바로 KBO 리그 등록이 가능하게 해 선수단 운영의 폭을 넓혔다. 정식경기 성립 전 우천 등으로 경기가 종료된 경우 노게임 후 더블헤더로 편성하지 않고 다음 날 서스펜디드 경기로 거행된다. 선수들의 체력 부담을 고려한 조처다. 트레이드 마감일과 국내선수의 포스트시즌 출장 자격 시한은 7월31일에서 8월15일로, 외국인선수의 포스트시즌 출장 자격 시한은 8월15일에서 9월1일로 연장됐다.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는 무관중 개막으로 야구장 직관이 어려워진 시청자들을 위해 경기 중 감독 인터뷰, 심판 및 주루코치의 마이크 착용 등 현장의 생생함을 전해 줄 수 있는 다양한 중계 콘텐츠도 도입했다. KBO와 10개 구단은 랜선 팬서비스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는 등 코로나19 상황에 맞게 대응하며 개막을 준비하고 있다. 야구팬들을 설레게 할 정규시즌 개막이 5일 앞으로 다가왔다. /waw@osen.co.kr

댓글

  • 댓글이 없습니다.
이전글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6부리그 승강제 운영 계획 발표
다음글 허운 KBO 심판장, "심판들 집단 2군행, 심판 불신 누적에 따른 것" [홍윤표의 휘뚜루마뚜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