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엠스플 이슈] KBO "사직 비디오판독 과정엔 문제 NO, 구심 징계는 논의"
등록일 2020.05.15 20:46
글쓴이 방병수
조회 36

 

김근한 기자 입력 2020.05.15. 14:38 수정 2020.05.15. 14:41
 
-5월 14일 사직 비디오판독 논란 발생, 김태형 감독 항의 퇴장까지
-KBO “심판진이 바운드 여부와 파울 여부 모두 판독 신청했다.”
-“판독 센터에서 중계 소리 들었지만, 파울 여부가 애매하다고 결론”
-더 큰 문제는 선수에게 물어본 뒤 판정한 심판 상황 “징계여부 논의”
 
 
5월 14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두산-롯데전에서 최주환의 타석 때 논란의 비디오판독 상황이 나왔다. 롯데 포수 정보근에게 오훈규 구심이 바운드 여부를 확인하고 있는 장면(사진=MBC SPORTS+ 중계 화면 캡처)
 
 
[엠스플뉴스]
 
KBO리그가 또 심판 판정 논란에 휩싸였다. 5월 14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도중 두산 김태형 감독의 퇴장 조치가 이뤄졌다. 비디오판독 결과에 대해 다시 항의하는 과정에서 나온 김 감독의 퇴장이었다.
 
이날 상황은 이랬다. 두산이 0대 2로 뒤진 2회 초 선두타자 김재환이 우중간 2루타로 출루한 다음 최주환이 타석에 들어섰다. 최주환은 볼카운트 1B-2S 상황에서 4구째 떨어지는 공에 스윙했다. 곧바로 오훈규 구심은 삼진을 선언했다.
 
오 구심은 롯데 포수 정보근에게 바운드 여부를 물었다. 정보근은 “노 바운드”라고 대답했다. 오 구심이 공을 살펴보며 “바운드가 됐는데”라고 물어보자 정보근은 다시 “노 바운드로 잡았다. 글러브에 껴서 그렇다”라고 답변했다. 오 구심은 “맞은 건 맞는데”라면서도 정보근이 “바로 노 바운드로 잡았다”라고 거듭 주장하자 “오케이”라는 말을 내뱉으며 삼진을 재차 선언했다.
 
두산 벤치는 최주환의 방망이에 스친 파울 타구를 원바운드로 잡았다고 판단하고 비디오판독을 바로 요청했다. 비디오판독 결과는 원심 유지였다. 파울 타구를 가정한 원바운드 여부 판독이 아니라 파울/노 파울 판독 결과였다.
 
파울 타구 원바운드 판독을 요청한 두산 벤치는 황당할 수밖에 없었다. 김 감독은 비디오판독 종료 뒤 곧바로 그라운드로 나와 심판진에 강력하게 항의했다. 하지만, 판정 결론은 바뀌지 않았다. 심판진은 비디오판독 결론과 관련해 항의하면 안 된다는 규정에 따라 김 감독에게 퇴장을 명령했다.
 
KBO “심판진이 원바운드 여부와 파울 여부 모두 비디오판독 요청”
 
 
확실한 원 바운드 상황이었지만, 오훈규 구심은 이 상황을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하고 정보근에게 이를 물어봤다(사진=MBC SPORTS+ 중계 화면 캡처)
 
 
두산 벤치와 비디오판독 센터 심판진이 생각한 판독 항목이 달랐을까. KBO(한국야구위원회)는 5월 14일 사직 경기 상황과 관련해 비디오판독 센터에서 파울/ 노 파울 판독 항목과 원바운드/ 노 바운드 판독 항목을 모두 종합적으로 살펴봤다고 주장한다.
 
KBO 관계자는  두산 벤치에서 손으로 네모를 만들며 비디오판독을 요청했다. 다만, 어떤 판독 항목인지 정확하게 말하지 않았다. 그래서 현장 심판진이 판단해 판독 센터에 먼저 원바운드 여부를 물어봤다. 원바운드는 확실하다는 답변을 듣자 심판진은 방망이에 확실히 맞았는지도 확인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파울 여부도 판독을 요청했다. 판독 센터에선 파울이라는 결정적인 증거가 부족하다고 판단했다. 그래서 노 파울이라는 판독 결론으로 심판진이 벤치에 설명한 것 이라고 전했다.
 
KBO의 설명에 따르면 두산 벤치의 명확한 비디오판독 신청 항목이 없었기에 현장 심판진이 판정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원바운드/ 노 바운드 판정, 파울/ 노 파울 판정 등 두 가지 판독 항목을 비디오판독 센터에 연이어 요청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향후 비디오판독 요청 상황에서 벤치의 정확한 판독 요청 항목 확인 과정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두산 벤치에서 최주환의 파울을 확신한 이유는 현장에서 들은 타격 소리 때문이었다. 중계 화면으로도 최주환의 스윙이 이뤄지는 순간 공이 맞는 듯한 둔탁한 소리가 확연히 들렸다. 비디오판독 센터 내에서 중계방송 타구 소리를 듣지 않고 판독 결론을 내린 게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KBO는 비디오판독 센터에서도 방송사 중계 소리를 듣고 판단을 내린다고 해명했다. KBO 관계자는  중계 화면에서 나오는 소리도 비디오판독 과정에서 활용한다. 어제 판독 센터에서도 경기 상황에서 최주환 선수가 스윙했을 때 나온 둔탁한 소리를 들었다고 한다. 다만, 그 소리가 방망이에 맞았을 때 나온 소리인지 공이 땅에 바운드 됐을 때 난 소리인지 확연히 분간하기엔 애매하다고 판독 센터에서 결론을 내린 것 이라고 설명했다.
 
선수에게 물어보고 판정하는 심판? 더 큰 문제는 여기다
 
 
5월 14일 사직 두산-롯데전에서 비디오판독 센터와 대화하는 오훈규 구심(왼쪽)와 박기택 심판(오른쪽)(사진=MBC SPORTS+ 중계 화면 캡처)
 
 
KBO는 비디오판독 센터 관련 논란보단 오훈규 구심과 포수 정보근과의 대화에서 나온 논란에 더 큰 주안점을 두는 분위기다. 공정한 판정을 내려야 하는 심판이 그라운드 위에서 뛰는 특정 팀 선수에게 경기 상황을 물어보고 판정 결론을 내린 그림이 나온 까닭이다.
 
KBO 관계자는  현장 얘길 들어보니 판정 상황과 관련해 선수들에게 물어보는 장면이 관례적으로 있다고 하더라. 하지만, 밖에서 이 상황을 볼 땐 심판이 선수 얘기만 듣고 판정을 내린다는 오해가 생길 수 있다고 본다. 어쨌든 이와 관련해선 원만한 판정 과정이 나오지 않았기에 해당 구심과 관련한 후속 조치나 징계 등을 빠르게 논의하겠다 라고 밝혔다.
 
사직 비디오판독 논란의 시발점은 결국 오훈규 구심이 포수 정보근의 말을 듣고 노 바운드 헛스윙 삼진을 선언한 상황이 연출된 것이다. 만약 정보근의 바운드 포구를 정확히 판단했다면 타격 소리를 들었다고 느낀 오 구심이 해당 상황을 파울로 선언할 가능성이 있었다.
 
하지만, 오 구심이 바운드 상황과 파울 상황에 대해 모두 스스로 확신을 느끼지 못한 탓에 비디오판독까지 이어지며 논란은 걷잡을 수 없이 더 커졌다. ‘선수 말만 듣고 판정을 내리는 심판’이라는 프레임에 갇히면 심판진이 빠져나갈 마땅한 출구는 없다.
 
김근한 기자 kimgernhan@mbcplus.com

댓글

  • 댓글이 없습니다.
이전글 허운 KBO 심판장, "심판들 집단 2군행, 심판 불신 누적에 따른 것" [홍윤표의 휘뚜루마뚜루]
다음글 "타격 의지 없다 vs 스윙이다" 오재원 행동 두고 美 야구팬 갑론을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