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부산 현장] '등판 하자마자 교체가 된다고?' 롯데-심판, 망각한 규칙
등록일 2021.05.13 22:47
글쓴이 방병수
조회 73
2021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SSG 랜더스의 경기가 1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렸다. 롯데 이용훈 코치. 부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5.13/
2021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SSG 랜더스의 경기가 1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렸다. 유덕형 구심. 부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5.13/

[부산=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감독도, 심판도 규칙을 잊었다

롯데 자이언츠는 1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SSG 랜더스와 맞대결을 펼쳤다. 롯데는 3-4로 지고 있던 7회초 2사 만루 위기에서 좌타자 한유섬 타석이 돌아오자 구승민을 대신해 좌완 김유영이 마운드에 등판했다.

SSG는 우타자 정의윤을 대타로 냈다. 롯데 벤치는 다시 움직였고, 롯데 이용훈 투수코치가 그라운드로 나왔다.

이용훈 코치는 주심에게 무엇인가를 물었고, 심판은 이용훈 코치에게 공을 줬다. 투수 교체가 가능하다는 뜻이었다.

KBO 공식야구규칙 5항 10조 '선수교체·마운드 방문' (g)에 따르면 '어느 투수를 대신하여 구원에 나선 투수는 그때의 타자 또는 대타자가 아웃되거나 1루에 나가거나 공수교대가 될 때까지 투구할 의무가 있다'고 명시돼 있다. 김유영은 마운드에 올라왔을 뿐 아무 상황이 일어나지 않았던 만큼 교체가 안됐다.

그러나 서튼 감독은 일단 교체를 지시했고, 규칙을 알고 있던 이용훈 코치는 주심에게 재차 확인을 했다. 이 과정에서 주심도 규칙을 착각하면서 교체 가능 뜻을 전한 것이었다.

다행히 규칙 파괴는 일어나지 않았다. 이 모습을 2루심이 안 된다는 뜻을 전했고, 상황은 일단락됐다.


부산=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댓글

  • 전문숙 (2021.05.17 22:17)
  • 참조 규칙: 5.10(g)
이전글 어딜 가도 파격시프트..KBO 기록실은 '비상 근무중'
다음글 롯데 내야수들의 이상한 태그, 고의일까 우연일까..2차례 상대팀 감독 퇴장 (1)